김희선 "결혼후 루머로 연예계 은퇴하려 했다"

하유진 기자 / 입력 : 2012.01.19 11:11 / 조회 : 8596
image
사진=tvN 제공


배우 김희선이 연예계 은퇴를 고려했다고 고백했다.

김희선은 19일 방송되는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결혼 후 루머 때문에 연예계를 은퇴하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MC 이영자가 결혼 후 가장 힘들었던 일을 묻자 "딸 연아를 둘러싼 루머가 가장 힘들었다"라며 "연예계 은퇴까지도 고려한 적이 있다"라고 털어놓아 주변을 깜짝 놀라게 한다.

이어 "나 때문에 어린아이까지 그런 나쁜 소리를 듣게 한 게 너무 미안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하지만 김희선은 "힘든 상황 속에서도 딸 연아가 있어 생각을 고쳐먹고 다시 용기를 낼 수 있었다"라며 "아이가 엄마 정말 멋있다, 우리 엄마가 최고다"라고 말해줘 다시 힘을 낼 수 있었다고.

김희선이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 아이에게도 기쁨을 줄 수 있겠다는 생각에 은퇴하려던 마음을 바꾸게 됐다"라고 하자 MC는 "정말 훌륭한 딸을 뒀다. 모든 걸 다 가진 여자다"라고 부러워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김희선의 예능프로그램 출연은 결혼 후 4년 만. 더욱이 남편 박주영씨와 최초로 동반 출연해 주목받고 있다.

김희선은 이날 방송을 통해 출산과 육아 이야기는 물론, 딸 연아와 깜짝 전화 연결을 통해 연아의 뛰어난 말솜씨를 공개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