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한지' 정려원 "실감나는 욕? 인터넷사이트 참고"

고양(경기)=하유진 기자 / 입력 : 2012.01.18 16:21 / 조회 : 6094
image

배우 정려원이 드라마에서 실감나는 욕설 연기를 선보이는 데 대한 나름의 비법을 전했다.

정려원은 18일 오후 경기 고양시 SBS 일산제작센터에서 열린 '샐러리맨 초한지'(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 기자간담회에서 참석해 "처음에 대본에 욕 부분이 X라고만 적혀 있어서 어려웠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XXX'라고 적힌 건 창의력을 요하는 건데 입모양은 또 욕처럼 보여야 하니까 어려웠다"라며 "물론 '삐' 소리 처리가 되지만, 중간에 방송용어로 허용가능한 것도 들리면 좋겠다 싶어서 고민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도저히 안 되겠다 싶어서 인터넷 사이트에 재밌는 욕이라고 검색했더니, 욕 같이 들리는데 욕이 아니라 허용되는 말들이 있었다"라며 "처음에 그걸 외우느라 대사에 집중하지 못 하기도 했다"라고 고민의 흔적을 드러냈다.

정려원은 '샐러리맨 초한지'에서 천하그룹의 외손녀로, 세상 물정에 어둡고 사치스러운 성격을 지닌 백여치 역을 맡았다.

그는 "한국에 온지 얼마 안 돼서 바로 연예계 생활했기 때문에 욕으로 화풀이한 적이 없었다"라며 "이번에는 물건을 던지고 욕하는 걸로 화를 풀다보니, 그렇게 화를 내는 사람들이랑 공감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캐릭터가 버거운 거 아닌가 싶었는데 이젠 그것에 흥미를 더 느끼고 공감하는 중이다"라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