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승훈·강타·길·백지영, '보이스코리아' 코치 발탁

하유진 기자 / 입력 : 2012.01.10 10:05 / 조회 : 2328
image


가수 신승훈과 강타, 리쌍의 길, 백지영이 가수지망생들을 위한 열혈 코치로 나선다.

10일 Mnet에 따르면 네 사람은 Mnet 서바이벌 오디션 '보이스 코리아'의 코치로 발탁됐다.

신승훈은 "도전자들이 가진 능력과 개성을 살리고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음악적 코치가 돼 서포트를 한다는 역할이 무척 매력적인 일이라 생각돼 참여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출연배경을 밝혔다.

이어 "노래에 절대적인 기준이라는 것은 없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음악을 대하는 진정성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최근 양질의 다양한 음악 프로그램들이 연이어 런칭하며 대중들 역시 음악이 주는 진정성에서 많은 감동을 얻고 있다. 차세대 톱 뮤지션을 뽑는 일에 '보이스 코리아'가 큰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라고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를 전했다.

김기웅 책임 프로듀서는 "오디션 프로그램의 교과서로 불리는 Mnet '슈퍼스타K' 경험을 토대로, 장르 세대를 초월해 한국 가요계 전반을 아우르며 뚜렷한 음악적 개성을 가진 대한민국 대표 뮤지션들로 구성하기 위해 4인 코치 선정에 심혈을 기울였다

라며 "참가자들도 중요하지만 보이스 코리아의 프로그램 특성상 코치들의 역할이 큰 만큼 많은 분들의 응원과 애정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보이스 코리아'는 음악 서바이벌 프로그램 '더 보이스'의 프로그램 포맷을 정식 구매해 제작한 오리지널 한국 버전.

특징은 블라인드 오디션으로 진행돼 도전자의 외모나 퍼포먼스, 배경을 보지 않고 오로지 목소리만으로 실력을 평가한다는 점. 또 최상급 뮤지션으로 구성된 4명의 코치가 도전자들의 한 팀이 돼 함께 경쟁을 펼쳐 나간다는 것이 차별점이다. 오는 2월 10일 금요일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