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스파이 이광수, 지진희에게 '토사구팽'

하유진 기자 / 입력 : 2012.01.08 18:17 / 조회 : 4997
image


'광바타' 이광수가 토사구팽하는 굴욕을 맛봤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킬러와 '런닝맨' 멤버들이 전라남도 여수를 배경으로 한 추격전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킬러로 출연한 배우 주상욱 지진희 이천희 김성수는 첫 번째 스파이로 이광수를 선택했다. 평소 스파이를 꿈꿨던 이광수는 스파이가 됐다는 사실에 마냥 기뻐하며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최종 미션에서 멤버들을 교란하며 나름의 전략을 펼치던 광수는, 지진희에 의해 아웃되고 말았다. 광수가 엉성한 행동으로 별 도움이 되지 않자 과감히 버린 것. 자막으로 '토사구팽'(토끼를 잡자 사냥개를 삶는다는 뜻의 고사성어)가 깔리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아웃된 상황에 망연자실하며 허탈함을 감추지 못 했다.

두번째 스파이 송지효마저 김성수에게 이름표를 뜯기는 반전의 상황이 이어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