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측, 성형설에 강력대응? "고소 들어갑니다"

하유진 기자 / 입력 : 2012.01.05 09:12 / 조회 : 10424
image
아이유ⓒ사진=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가 성형 논란에 휩싸이자 담당 프로듀서가 적극 해명에 나섰다.

아이유 소속사 로엔엔터테인먼트 조영철 프로듀서는 지난 4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지은이처럼 칼 한번 안 댄 얼굴도 없는데, 애기 때 사진보면 다 알 텐데 왜들 그러실까. 자꾸 이러시면 고소 들어갑니다. 농담 아닙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그러나 지은이는 허허 웃으며 "그러다 말겠죠. 그냥 두세요" 하네요. 이건 대인배인지 산신령인지. 하지만 계속된다면 분명 엄중조치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아이유는 최근 과거 사진이 온라인상에 공개되면서 성형 논란에 휩싸였다. 데뷔 당시 사진과 현재 모습을 비교해 수술한 듯한 신체부위를 구체적으로 지적하는 등 논란이 일었다.

네티즌들은 "그러게요. 옛 사진보니 지금이랑 똑같더니만" "누가 그래요. 누가 우리 예쁜 지은이 성형했대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조 프로듀서의 의견에 공감을 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