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亞 9개국 수출..한류 예능 '일등공신'

하유진 기자 / 입력 : 2011.11.10 14:27 / 조회 : 9452
image


SBS 주말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이 아시아 9개국에 수출되는 쾌거를 이뤘다.

10일 SBS에 따르면 '런닝맨'이 현재까지 대만 태국 중국 홍콩 일본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등 아시아 9개국에 수출돼 그 인기를 입증했다.

현재 '런닝맨'은 수출된 9개국에서 방송 중이다.

수출을 진행한 SBS콘텐츠허브 관계자는 "국내에서 높아진 '런닝맨' 인기만큼이나 해외에서도 큰 관심을 보이는 건 사실이다"라며 "아시아뿐만 아니라, K-POP 스타들에 관심이 많은 유럽지역에서도 '런닝맨' '강심장' '인기가요' 등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게스트별로 구입하는 등 '런닝맨'을 일부만 구입한 국가들도 전편 수입을 검토하는 중이다"이라고 고무적인 상황을 전했다.

한편 '런닝맨'은 유재석 지석진 김종국 하하 개리 이광수 송지효가 각자의 캐릭터를 구축해가며 재미를 더해가고 있다. 유재석은 '유혁' '유르스 윌리스', 지석진은 '왕코형님'이라는 친근한 이름으로, 김종국은 숨바꼭질 시 미션팀을 잘 찾아내는 능력자, 하하는 '하로로' 등의 별명을 얻어 사랑을 받고 있다.

리쌍의 개리는 송지효의 남자친구란 뜻의 '월요남친', 광수는 '광바타', 송지효는 '멍지효' 등 각자 톡톡 튀는 캐릭터로 재미를 더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