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최강희, 심야 DJ行...유인나 '볼륨' DJ 투입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1.10.17 06:30 / 조회 : 4341
image
배우 최강희(왼쪽)-유인나 ⓒ임성균 기자 tjdrbs23@


배우 최강희의 심야 DJ행이 확정됐다.

최강희는 오는 11월초 KBS 라디오 가을 개편에 맞춰 자정시간대 청취자를 만날 예정이다.

17일 복수의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최강희는 심야 시간대 방송되고 있는 '유희열의 라디오천국'의 진행자인 가수 유희열이 하차 함에 따라 그 시간대 진행자로 나선다. 최근 유희열의 하차가 확정됐으며, 유희열은 개편 전까지만 '유희열의 라디오천국'를 담당한다.

앞서 유희열의 뒤를 이어 심야 시간대 DJ로 최강희가 거론되어 왔지만 그의 심야 DJ행은 최근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강희가 심야 시간대 DJ로 이동함에 따라 그동안 최강희가 진행을 맡아온 오후 8시 시간대는 배우 유인나가 맡을 전망이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유인나는 최강희가 진행을 맡아온 '최강희의 볼륨을 높여요' 시간대인 매일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2시간동안 청취자를 만날 예정이다.

개편과 함께 KBS 라디오 프로그램에 DJ로 투입,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그의 DJ 발탁은 사실상 확정이라는 게 복수 관계자들의 얘기다.

방송 관계자들에 따르면 '볼륨을 높여요'의 프로그램 폐지여부는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새단장과 동시에 프로그램 컨셉트 등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중이다.

유인나는 고정 DJ발탁에 앞서 최강희를 대신해 지난 달 생방송으로 이틀 간 스페셜DJ를 맡아 톡톡 튀는 매력을 선보이며 청취자들의 귀를 사로잡으며 호평받았다. 이를 계기로 고정DJ로까지 발탁된 것으로 알려졌다.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SBS 연예정보프로그램 '한밤의 TV연예'의 현MC로 안정적이고 상큼한 매력을 발산 중인 유인나는 DJ로도 손색없는 진행 실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KBS 라디오국은 가을 개편을 맞아 변기수 옥주현 등이 하차하고 새로운 인물을 투입, 활력을 불어 넣을 전망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