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 깜짝 고백 "그 분 만날 생각에 잠도 못 자"

이보경 인턴기자 / 입력 : 2011.09.14 06:41 / 조회 : 8029
image
ⓒ출처= SBS '강심장' 방송화면

걸그룹 소녀시대 서현이 멘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만남을 회상했다.

1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에 출연한 서현은 인생의 멘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의 설렜던 첫 만남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서현은 "17살 때 처음 연예계에 데뷔해 힘들었던 생활에 그 분의 저서를 접했다"며 "이후 반기문 총장님이 나의 롤 모델이 됐다"고 고백했다.

그는 이어 "반기문 총장님은 위인전 속의 인물이었다"면서 "실제로 만나는 것은 상상도 못했던 일이었는데 '아프리카 어린이 돕기' 출범식에 소녀시대가 참여하게 됐고, 거기에 반 총장이 나온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서현은 반기문 총장을 만날 생각에 몇 날 며칠 동안 편지를 썼고, 소녀시대 음반과 함께 비타민을 준비했다.

우여곡절 끝에 서현은 반기문 총장에게 자신이 준비한 선물을 전할 수 있었다. 서현은 반기문 총장을 만났던 그 순간을 떠올리며 "시간이 멈춰버린 기분이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서현은 반기문 총장과 전화 연결이 준비돼있다는 붐의 거짓말에 속아 수줍은 표정으로 "여보세요"를 연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에는 붐외에 소녀시대(써니,효연,서현), BMK, 백두산(유현상, 김도균), 노주현, 전혜빈, 윤희 석, 양세형 등이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과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