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윤종신과 아파트 주차장에서 첫 만남"

박혜경 인턴기자 / 입력 : 2011.08.18 06:43
image
ⓒ사진=MBC '황금어장' 방송화면 캡처
가수 박정현이 선배가수 윤종신과의 첫 만남 일화를 공개했다.

박정현은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 도사'에 출연해 윤종신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박정현은 윤종신에 대해 "만나기 힘든 분이었다. 그 당시에는 지금과 다르게 신비주의 가수였다. 우리나라 최고의 아티스트라고 소개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종신이 1집 수록곡 '오랜만에' 가사를 써줬는데 가사를 공부하며 의미를 알고 정말 감동 받았다. 한국어 가사의 깊이를 처음으로 알게 됐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정현은 "정말 만나고 싶었는데 윤종신이 처음 아파트 단지 주차장에서 만나자고 했다"라고 운을 떼 웃음을 자아냈다.

박정현은 "그게 더 신비롭게 느껴졌다"라며 "너무 어두워서 자동차에 타 실내등을 켜고 가사에 대해 얘기해 줬다. 가사에 동그라미를 치며 '이게 돈 되는 가사'라고 설명했다"라고 전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이어 "윤종신은 상대방을 편안하게 만들어주는 사람"이라며 "1집 첫 녹음을 윤종신과 함께 했다. 발음 안 좋은 게 제일 스트레스였는데 윤종신은 발음을 또박또박 설명했고 친절하기까지 했다. 배울 점이 많다"라고 말했다.

또 같은 소속사였던 임재범에 대해서는 "키 크고 멋있는 분이었다. 카리스마가 넘쳐 처음에는 무서웠다"라며 "임재범이 영국에서 몇 년 동안 음악활동을 해서 영어를 잘했다. 답답한 거 있으면 편하게 영어로 얘기하라고 했다. 친절한 선배님 중 한 분이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