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팬들, 日공정위에 신고서 접수 "부당 대우"

박영웅 기자 / 입력 : 2011.05.27 09:54 / 조회 : 8531
image
그룹 JYJ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SM엔터테인먼트와 전속권을 놓고 소송을 진행 중인 그룹 JYJ를 위해 팬들이 나섰다.

JYJ 홍보대행사 프레인 측은 27일 스타뉴스에 "JYJ 일본 팬들이 일본 공정거래위원회에 JYJ의 전 일본 소속사 에이벡스의 불공정행위 신고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팬들은 '자선공연에 대한 부당한 방해' '일방적인 활동휴지' 'JYJ 관련 상품의 오리콘 랭킹 제외 및 그 사전통지 부존재' 등 3가지 사안에 대해 JYJ의 방송 활동 권리 보장과 인권 보호를 요구하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치를 요청했다.

우선 팬들은 에이벡스 측이 최근 자선공연에 간섭해 콘서트 자체가 불발됐다며 항의했다. JYJ 일본 팬 연합은 "당초 JYJ는 동일본대지진 지원을 위해 지진 발생 직후에 6억원을 국제구원개발기구 월드비전을 통해 기부하였고, 6월7일 일본에서 자선공연을 개최할 것을 계획했다"며 "에이벡스의 압력으로 공연이 무산됐다"고 했다.

이어 "에이벡스 측이 당초 공연 장소로 예정되어 있었던 요코하마 아레나, 사이타마 슈퍼아레나, 모두 에이벡스 사가 간섭해 연이어 사용허가를 내주지 않는 결과에 이르렀다"라면서 "이 이해할 수 없는 경위에 대해서 에이벡스사가 요코하마 아레나에 대해 'JYJ가 사용하게 되면 앞으로 우리 아티스트는 일절 사용하지 않겠다'고 압력을 넣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JYJ 자선공연 공연장 사용에 대한 이러한 에이벡스 사의 방해 행위는 이 회사가 음악업계에서 압도적인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는 배경으로 이루어진 불공정한 거래방법에 해당하는 혐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두 번째로 'JYJ에 대한 일방적인 활동휴지' 사안과 관련해 불만을 제기했다. 신고서에 따르면 JYJ는 에이벡스매니지먼트 주식회사와 전속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고 2010년 4월14일 일본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하지만 에이벡스사는 9월16일에 갑자기 일방적으로 JYJ의 일본활동 휴지를 발표했다.

이에 대해 JYJ측은 에이벡스 측은 기존 계약내용과 다르게 일방적으로 불리한 조건을 제시했으며, 그것을 거절하자 계약체결 당시부터 이미 알고 있었던 C-JeS 엔터테인먼트(JYJ의 한국 매니지먼트 사무소 대표의 과거 경력을 거론하면서 활동휴지를 통보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불만을 표했다.

이어 팬들은 "활동휴지 이후 에이벡스 사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JYJ 관련상품을 판매하고 이익을 얻으면서도 JYJ의 일본 활동을 계속 막고 있다"며 "이러한 행위는 건전한 상도덕에 반함과 동시에 일본 음악업계에 있어서 약자인 외국인 아티스트 JYJ에 대한 불공정한 거래방법에 해당하는 혐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세 번째로 팬들은 'JYJ 관련 상품의 오리콘 랭킹 제외 및 그 사전통지 부존재'와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DVD 및 CD 판매점 매출순위 결과, 지난 3월 발매한 JYJ DVD 'Memories in 2010'과 'THANKSGIVING LIVE IN DOME LIVE CD'는 1위에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오리콘 랭킹에 반영되지 않았다는 것에 대한 불만 제기다.

이에 대해 오리콘 측은 랭킹 제외 이유로 "에이벡스 측이 아티스트 활동을 휴지함으로써 랭킹 공개를 포함한 일절의 선전, 판촉활동을 하지 않는다는 조건 아래 발매가 검토된 상품"이라고 공지한 바 있다.

이와 관련, 팬들은 "일본 음악계에서의 평가지표로 활용되는 일본 오리콘 차트에서 JYJ 관련상품을 이 랭킹에서 제외시킨 것은 불공정한 거래방법에 해당한다고 생각한다"며 "랭킹 제외 사실은 상기 상품 발매 후 오리콘 사이트에서 처음 밝혀지고 소비자에 대한 사전 통지도 없었다. 매우 부당한 판매방법이다"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JYJ 팬들은 "많은 소비자의 절실한 목소리를 헤아려 달라. 엄정한 조사 및 조치를 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라면서 신고서에 팬들의 서명도 첨부했다.

앞서 JYJ의 해외 팬 8만여 명은 지난 2월28일 서울 중앙지방법원과 공정거래위원회에 JYJ의 방송 활동 권리 보장과 인권 보호를 요구하며 탄원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