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송지선아나 글, 직접 작성..해커소행 아냐"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1.05.07 12:26 / 조회 : 125841
image
송지선 MBC 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 ⓒ출처=송지선 트위터


송지선 MBC 스포츠 플러스 아나운서의 트위터에 남겨진 마치 자살을 암시한 듯한 글과 관련, 해커의 소행이란 주장이 일었지만 실제로는 본인이 직접 작성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7일 오전 서울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해킹을 당한 것이 아니고 본인이 직접 써서 올린 것"이라 말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송지선 아나운서는 최근 우울증이 심해져 자신의 심정을 전하기 위해 트위터에 직접 글을 올렸다.

송지선 아나운서는 경찰에 "죽으려는 목적으로 글을 올린 것은 아니고 현재 심정을 전하고 싶었다"라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송지선 아나운서는 이날 오전 4시50분께 자신의 트위터에 "저를 데려가주실 수 없다면. 힘을 주세요. 가슴이 쩡 너무 고통스럽습니다. 수면제 3알 째"라며 마치 자살을 암시하는 글이 게재, 네티즌들을 걱정케 했다.

이어 "하느님 저 좀 도와주세요. 뛰어내리려니 너무 무섭고. 목을 매니 너무 아파요. 나는 비 오는 창밖을 향해 작별인사 다 했어요. 이제 그만 편안해지게 해 주세요 제발"이라 덧붙였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의 신고로 이날 오전 5시19분께 119구조대가 송지선 아나운서의 집에 긴급 출동했다. 다행히 송지선 아나운서는 별 일 없이 집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 이후 송지선 아나운서는 이날 오전 6시 50분께 "저 무사해요.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글을 올려 네티즌들을 일단 안심시켰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자살 암시 글이 송지선 아나운서가 아닌, 다른 사람이 송지선 아나운서의 트위터를 해킹해 작성한 것이라 주장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