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박민영, 두근두근 첫 키스 1시간 반 촬영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1.04.27 07:24 / 조회 : 7920
image


SBS 새 드라마 '시티헌터'에 출연 중인 이민호와 박민영이 첫 키스 장면을 1시간 30분 동안 촬영했다.

이민호와 박민영은 지난 19일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첫 키스 장면을 촬영했다.

화려한 조명 빛 아래 놓인 두 사람은 마치 화보를 연상케 하는 그림 같은 키스신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진행된 촬영은 극중 이민호가 ‘시티헌터’로서의 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박민영과 연인 행세를 해야 하는 장면. 마침 청와대 경호원으로서 대통령의 딸 다혜를 보호하기 위해 클럽에 위장 진입했던 박민영이 영문도 모른 채 이민호의 키스 세례를 받게 되는 설정이다.

하지만 이민호와 박민영은 이미 클럽에서 만나기 전 손님과 대리운전 기사로 맞닥뜨렸던 경험이 있던 상황이었다. 그런 연유로 이민호는 박민영에게 갑작스레 키스를 퍼붓고 난 후 ‘대리 키스’라 명명하며 흡족한 표정을 지어 보인다.

갑작스런 키스 장면이라는 설정 때문에 이민호는 박민영을 향해 그 어느 때보다 화끈하면서도 박력 있는 키스를 선보였다. 짧고 강한 입맞춤이었지만 실제 촬영 시간은 무려 1시간 30분. 좁은 공간에서 360도를 회전하며 다양한 각도에서 진행된 촬영이기에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었던 셈이다.

‘시티헌터’ 제작사 측은 “이민호와 박민영의 첫 키스 장면은 두 사람의 관계에 전환점이 될 수 있는 중요한 장면”이라며 “보기 좋은 선남선녀 커플의 완벽한 호흡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순조롭게 진행됐다”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수목극 ‘시티헌터’는 일본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일본 츠카사 호조의 히트작을 원작으로 제작되는 드라마. 80년대 도쿄를 배경으로 한 원작과 달리 2011년 서울을 배경으로 만들어진다. 5월25일 첫 방영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