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탁은? 조용필이 꼽은 '韓 최고 기타리스트'③

김관명 기자 / 입력 : 2011.04.18 12:01 / 조회 : 10597
image
김홍탁씨 ⓒ류승희 인턴기자 grsh1@

김홍탁(67) 현 서울재즈아카데미 원장은 우리나라 초창기 록밴드 역사의 핵심인물이다. 일찍이 '가왕' 조용필은 그를 '한국 최고의 기타리스트'라고 말한 바 있다.

인천 태생의 김홍탁은 1963년 결성된 윤항기(드럼), 유희백(이후 차중락로 교체. 보컬), 옥성빈(키보드), 차도균(베이스)의 키보이스에 1964년 기타리스트로 합류, 본격 음악활동을 시작했다.

키보이스를 탈퇴한 김홍탁은 1968년 조용남(기타)의 추대로 한웅(키보드), 유영춘(보컬), 김용호(드럼)와 함께 히파이브로 활동했다. 히파이브는 1970년 해체 때까지 '초원', '꿈꾸는 사랑', '헤이 쥬드' 등으로 큰 인기를 누렸다. 특히 '초원' '헤이 쥬드'를 부른 유영춘은 2년 후 영사운드에서 '등불' '달무리'라는 히트곡을 낸다.

히파이브의 뒤를 이은 히식스는 "본격 하드록을 하고 싶었던" 김홍탁 주도 아래, 조용남 유상윤 권용남 이영덕 김용중 등 6명으로 결성돼 1970년 1집 창작 타이틀곡 '초원의 사랑'으로 큰 인기를 누렸다. 팝송 번안곡이나 외부 작곡가 곡을 위주로 했던 히파이브 시절과 달리, 히식스는 1집 수록곡 '말하라 사랑이 어떻게 왔는가를' 같은 김홍탁 자작곡 중심으로 활동을 펼쳤다.

김홍탁의 히식스는 1970년 7월 제2회 보컬그룹 경연대회에서 키보이스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히식스는 이 해 후반 멤버 김용중 대신 당시 명지대 3년생이었던 최헌을 영입, 1971년 '히식스와 함께 고고를'이라는 음반 1, 2집을 내는데 이 음반이 콜렉터들 사이에서는 명반 중의 명반으로 평가받는다.

"지금 생각해도 가장 애착이 가는 게 이 히식스인데, 그건 제가 멤버들을 100% 뽑아 하고 싶은 음악을 했기 때문입니다. 키보이스는 윤항기가 대표였고, 히파이브는 조용남이 나를 불렀던 것이고. 최헌을 나중에 뽑은 이유도 뭔가 허스키한 목소리가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최헌이 나중에 솔로로 부른 '당신은 몰라'도 제가 작곡한 노래고, 작곡가로서 김홍탁 이름을 알린 게 바로 '당신은 몰라'입니다."

김홍탁은 이후 1972년 미국으로 건너갔다가 90년대 초 귀국, 히파이브 멤버였던 유영춘, 그리고 그의 아들과 함께 '선생님 아빠 그리고 나'라는 음반을 냈다. 1996년에는 서울재즈아카데미를 설립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