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D&탑·이현·씨야 등 무더기 청소년유해매체 판정

박영웅 기자 / 입력 : 2011.04.07 14:00 / 조회 : 5823
image
GD&탑, 이현, 씨야, 베이지(사진 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GD&탑, 씨야, 이현 등 인기 가수들의 곡들이 대거 청소년 유해매체 판정을 받았다.

행정안전부 지난달 29일자 전자관보에 따르면 여성가족부 산하 청소년보호위원회(이하 청보위)는 GD&탑의 정규 1집 음반 수록곡인 '인트로' '집에 가지마' '어쩌란 말이냐' 등 3곡을 청소년 유해 매체물로 판정했다.

이 곡들은 가사 내 비속어 및 선정적인 표현들이 문제가 돼 청소년 유해곡으로 결정됐다. '인트로'와 '집에 가지마'는 선정성, '어쩌란 말이냐'는 노랫말에 유해약물 관련 표현이 삽입됐다는 이유에서 청소년 유해 판정을 받게 됐다.

청보위는 또 이현의 '악담', 베이지의 디지털 싱글 '술을 못해요', 나비의 1집 수록곡 '오늘도 난', 씨야의 마지막 음반에 담긴 '구두' '그래도 좋아'의 유해약물 표현을 지적했다.

힙합 가수들도 일제히 청소년 유해 판정을 받았다. 실력파 프로듀서 겸 래퍼인 도끼는 1집 수록곡 '21세기형 나그네' '힙합' 'I Won't Lose'를 비롯해 지마스터, 마이티마우스 등의 노래들이 비속어로 유해판정을 받았다.

한편 청소년 유해매체 판정을 받은 노래가 수록된 음반의 경우,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겉면에 청소년 유해 매체물임을 알리는 표시를 해야 하며 19세 미만에는 판매할 수 없다. 이 결정에 따르지 않을 경우 제작사, 유통사, 판매사 등에는 과징금이 부과될 수 있다. 또한 오후 10시 이전에 해당 곡을 방송할 수 없다.

이번 판정은 지난 5일부터 효력이 발생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