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테나' 정우성 부상에 25일 결국 결방

배선영 기자 / 입력 : 2011.01.24 16:11 / 조회 : 8066
image


SBS 월화드라마 '아테나: 전쟁의 여신' 측이 25일 결국 결방된다.

이날 방송은 '수애의 비밀' 이라는 타이틀로 정규 방송 대신 일종의 번외편 형식으로 대체될 예정이다.

SBS와 제작사 태원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초 이날 결방을 막기 위해 긴급회의를 열었으나 끝내 정규 방송은 어려운 것으로 마무리 됐다.

한편 지난 23일 배우 정우성과 정찬우는 '아테나' 촬영 중 차량이 크게 부서지는 사고로 부상을 입었다. 정우성은 다리 부분에, 정찬우는 머리 부분에 각각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 응급실로 후송됐다. 직후 검사를 받은 두 사람은 24일 현재 퇴원했다.

두 사람의 상태는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지만 문제는 이날 미처 진행하지 못한 촬영 분이 25일 방송분이라는 점이다. 이에 24일 방송까지는 무사히 마칠 수 있지만 25일 방송에는 차질이 불가피했다. 이에 현재 제작사 측과 SBS 측은 결방을 막기 위한 긴급회의를 열었다.

제작 관계자는 "편집으로 대체 가능한지를 두고 SBS 측과 회의 중이다"며 "결방을 피해보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만약 미처 촬영하지 못한 부분이 중요한 신이라면 편집만으로 해결할 수 있을지 확답 할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