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연, '드림하이' 완전 몰입..이유있는 호평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1.01.22 14:44 / 조회 : 4579
image
옥택연 ⓒ이명근 기자 qwe123@

2PM 멤버 택연이 방송중인 KBS 2TV 미니시리즈 '드림하이' (극본 박혜련·연출 이응복 김성윤)를 통해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다.

지난해 방송된 KBS 2TV 미니시리즈 '신데렐라 언니'에서 주연급으로 발탁되며 연기자로 데뷔한 그는 이 드라마에서 주인공으로 전격 캐스팅, 연기자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

택연은 '드림하이'에서 출생의 아픔을 간직한 고독한 반항아이자 기린예고에서 스타의 꿈을 키우는 '진국'을 연기하고 있다.

그는 극중 우수에 찬 눈빛과 실제 아이돌 그룹 멤버답게 완성도 높은 안무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시청자들의 오감을 만족시키고 있다.

택연이 연기자 옥택연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 내는 이유는 그의 태도와 노력의 결실.

드라마 관계자는 22일 머니투데이 스타뉴스에 "택연이 연기자 옥택연으로 진지하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면서 "아이돌로서는 정상의 위치지만 현장에서의 옥택연은 성실함으로 무장된 여느 신인연기자와 다름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택연은 드라마 캐릭터에 몰입하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그 노력의 흔적은 직접 운영하는 트위터에서도 묻어난다.

그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진국이는 분명 반항아일 텐데, 왜 결정적인 순간에는 착해지는걸까? 어렸을 때 상처를, 밝게 행동해서 감추고 한 여자만을 바라보는 게 정우('신데렐라 언니'에서 택연이 연기한 배역명)랑 정말 비슷하다"고 말했다.

한편 '드림하이'는 최근 시청률 상승곡선을 그리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