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갓파더' "진중권 독설, 개인적 의견일 뿐"

임창수 기자 / 입력 : 2011.01.03 10:55 / 조회 : 10049
image
ⓒ영화 '라스트 갓파더'의 포스터
문화평론가 진중권이 심형래 감독의 영화 '라스트 갓파더'를 보지 않겠다고 밝혀 논란이 인 가운데, '라스트 갓파더' 측이 "개인적인 의견일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3일 오전 '라스트 갓파더'의 홍보를 맡은 올댓시네마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스타뉴스와 전화 통화를 갖고 "심형래 감독님 측과 저희 모두 진중권 씨가 트위터에 올린 글은 개인적인 의견일 뿐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트위터에 올린 개인적인 글에 대해 굳이 입장을 밝힐 뜻이 없다"고 덧붙였다.

진중권은 지난해 12월 30일 트위터를 통해 "유감스럽게도 난 한 번 불량품을 판 가게에는 다시 들르지 않는 버릇이 있어서 이번에는 봐드릴 기회가 없을 거 같다"라며 "예전처럼 심빠들이 난리를 친다면 뭐 보고 한 마디 해드릴 수도 있겠지만 그런 불상사는 다시 없기를 바란다"고 '라스트 갓파더'를 볼 의사가 없음을 밝힌 바 있다.

이어 2일에는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아, 무슨 일인가 했더니..... '라스트 갓파더' 보고 한 마디 해 달라는 팔로워들의 요청에, 이번엔 영화 안 볼 것 같다고 한 마디 했더니... 그게 기사로 나갔나 보네요. 심빠 여러분, 여기서 자꾸 이러시면 그 영화 확 봐버리는 불상사가...."라는 글로 네티즌들의 관심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 논란이 일었다.

진중권은 또한 "그 빌어먹을 영화, 안 보겠다는데, 그런 말도 못 하고 살아야 하나요? 도대체 무슨 사이비 종교집단도 아니고...", "이번 영화에 140억이 지원되는데 그 돈이면 재능은 있는데 돈이 없어서 영화 못 찍는 감독들 열 댓 명은 지원할 수 있어요. 님 같은 꼴통들이 그 길을 막고 있는 거죠"등의 트위터 멘션(특정사용자에게 보내는 메시지)을 통해 거듭 '라스트 갓파더'의 완성도에 대한 불신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진중권은 2007년 심형래 감독의 전작인 '디 워'에 대해 "엉망진창"이라며 신랄한 비판을 던져 당시 심 감독의 팬들과 격렬한 논쟁을 벌인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