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 "강동원과 호흡, 좋은 동생 한명 생긴 듯"

임창수 기자 / 입력 : 2010.11.03 16:42 / 조회 : 2136
image
고수 ⓒ임성균 기자

배우 고수가 영화 '초능력자'에서 강동원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3일 오후 2시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영화 '초능력자'의 언론, 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고수는 이날 시사회 이후 이어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좋은 동료, 좋은 동생 한명 생긴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고 강동원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이어 고수는 외국인 배우들과의 연기에 대한 질문에 "사실 처음에 만났을 때는 어떻게 친해져서 마음을 전하고 연기를 할까 고민했다"며 "두 친구가 워낙 사교성이 좋고 성격이 좋아서 쉽게 친해질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날 고수는 "흑인 배우의 경우 조명을 많이 비춰도 잘 안보였다"며 "조명 감독님이 애를 많이 쓰셨다"고 말해 취재진을 폭소케 하기도 했다.

한편 '초능력자'는 눈으로 상대방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초능력자 초인(강동원 분)이 자신의 능력이 통하지 않는 규남(고수 분)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대결을 그렸다. 오는 10일 개봉.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