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산연 "JYJ, 연예계 질서 위협..윤리위 설립 예정"

박영웅 기자 / 입력 : 2010.10.13 18:42 / 조회 : 8944
image
그룹 JYJⓒ머니투데이 스타뉴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동방신기 3인과 전속계약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한국대중문화예술산업총연합회(이하 문산연) 측이 최근 방송3사와 케이블 방송국, 음원유통 사이트 등에 JYJ의 출연 자제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문산연의 한 관계자는 13일 오후 머니투데이 스타뉴스에 “동방신기의 세 멤버(JYJ)가 SM과의 본안 소송 결과가 아직 나오지도 않은 시점에서 새 음반을 내고 활동하는 것은 연예계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다”라며 “음반 업계 질서 유지를 위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렇게 서둘러 활동을 서두르는 것은 돈벌이의 수단으로밖에 생각되지 않는다. 이들의 활동을 제재해야 한다는 것이 업계 공통된 의견이다”라고 덧붙였다.

문산연은 한국연예제작자협회와 한국매니지먼트협회, 게임산업협회, 뮤지컬 협회 등 대중문화 단체 8곳이 모인 협회. 문산연은 협회 내부에 윤리위원회를 설립할 계획이다.

법조계, 언론계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체 위원회를 세우고, JYJ 경우와 같은 전속 계약 문제를 비롯해 도박, 성폭력 등과 같은 분야의 사안에 대해 평가하고 다루겠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대중문화 전체적인 질서를 잡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SM은 “JYJ가 SM과의 전속계약이 유효한 상태에서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와 음반을 낸 것은 이중계약”이라며 첫 앨범 ‘더 비기닝’에 대해 음반발매가처분 신청을 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