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조 "출연료 미지급, 단가 낮춘 방송사 책임"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0.08.29 23:47 / 조회 : 4448
image
KBS 2TV 미니시리즈 '제빵왕 김탁구' 촬영현장 ⓒ유동일 eddie@


한국방송영화공연예술인노동조합(위원장 김응석, 이하 한예조)이 고질적인 출연료 미지급 문제에 대해 무리하게 제작단가를 낮춘 방송사들에 근본적인 책임이 있다며 모든 책임을 질 것을 요구했다.

오는 9월 1일부터 외주사 제작 드라마에 대한 전면 촬영 거부를 선언한 한예조는 29일 오후 "촬영 거부에 대한 한예조 측 입장"이라는 공식보도자료에서 "출연료 미지급의 1차적으로는 외주사 책임"이라고 밝히면서도 "하지만 부실 외주사를 선정하고 관리 감독을 소홀히 했으며 터무니없이 낮은 제작단가를 책정한 방송사에 근본적인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예조는 지난 27일 긴급대의원대회에서 9월 1일자로 공중파 방송3사를 상대로 외주드라마 13작품 전부에 대해 촬영거부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사진)를 비롯해서 MBC 주말드라마 '글로리아',' 김수로', SBS 월화드라마 '자이언트'와 '나는 전설이다' 등이 대상이다.

한예조 자체 집계에 따르면, 출연을 하고도 출연료를 받지 못한 미지급 누계 금액이 7월 말 현재 총 43억6800여만 원에 이른다.

한예조는 "방송사가 책임이 없다고 한다면, 외주 드라마 촬영거부는 한예조와 외주제작사들간에 문제이므로 왈가왈부할 자격이 없다"며 "이 싸움에서 빠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사들은 발주자로서 이 모든 것에 대한 책임을 져야한다"며 "만약 해당 방송사가 이 모든 문제에 관해 전향적으로 책임지겠다는 대표이사 명의의 서면 확인서를 제출한다면 촬영에 들어갈 수도 있다"고 했다.

한편 한예조는 촬영 거부 이유에 대해 "드라마 출연을 하고 방송이 나가도 출연료를 안준다"며 "방송이 끝나면 대부분 안 주고 떼어먹는다. 지난 2년 동안 참고 기다려 왔으나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예조는 출연료 미지급과 무관한 외주사 제작 드라마에 대해서도 촬영 거부에 들어가는 것에 대해 "현재 미지급이 발생하지 않은 외주 드라마도 언제 미지급이 발생할지 알 수가 없다"며 "미지급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안전장치를 만들기 위해서다"라고 밝혔다.

한예조는 "미지급이 해소되어야 하고, 미지급 안전장치가 마련되어야 촬영에 복귀할 것"이라며 "미지급 출연료를 깨끗이 정산 지급해야 하고, 향후 미지급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적인 안전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제작사가 지급하지 못한다면, 부실 제작사를 선정한 방송사가 발주자로서 책임지고 대신 출연료를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한예조는 이어 "제작환경 개선을 위한 방송사, 제작사, 한예조 간 회의기구를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한편 한예조는 이번 촬영 거부가 "파업이 아닌 준법투쟁"이라며 "파업이 아니고 준법투쟁이므로 근무지(촬영지)를 이탈하지 않는다. 모든 출연진들이 촬영현장에서 대기하고, 단지 촬영에만 임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예조는 이번 촬영거부와 관련 오는 9월 1일 공식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