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미 "옥주현, 젊은 혈기..예쁘게 봐달라"(인터뷰)

김지연 기자 / 입력 : 2010.08.21 18:29 / 조회 : 21838
image
20일 Mnet '슈퍼스타K2' 심사위원으로 나선 현미(왼쪽)와 옥주현


Mnet '슈퍼스타K2'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가수 옥주현이 자질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선배가수 현미가 넓은 아량으로 후배를 감싸 안아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옥주현은 20일 방송된 '슈퍼스타K2'에서 오디션 참가자들에게 가혹한 혹평은 물론 선배 현미가 심사평을 하는 과정에서 말을 자르며 "잠깐, 말을 잘라서 죄송하다"고 말하며 자기 말부터 해 시청자들로부터 무례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대해 21일 오후 머니투데이 스타뉴스와 전화인터뷰를 가진 현미는 "자기 딴에는 열심히 노래를 듣고 의견을 밝힌 것이니 호탕하게 받아들였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현미는 "그 나이 때는 자기 발언이 옳다고 주장하는 때가 아닌가. 이제 나이가 70이 넘고 보니 다 좋게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현미는 또 "옥주현이 나름의 주장을 갖고 음악에 대해 자기 상식을 얘기한 것이기에 예쁘게 봤다"며 "만약 음악적인 부분이 아니었다면 뭐라고 할 수도 있었겠지만 음악적 부분에 대한 것이기에 좋게 받아들였다"고 강조했다.

현미는 "우리도 그 나이 때는 그렇게 혈기왕성했던 것 같다(웃음)"며 "후배를 사랑해 줘야하지 않겠나. 나도 어렸을 때 별명이 철없는 가수였다. 이제야 철이 든 것 같다"고 웃음을 쏟아냈다.

물론 현미는 "음악이 아닌 부분에 있어서는 후배들에게 늘 예의가 있고 사람이 먼저 돼야 한다고 따끔하게 얘기하는 편이다"라며 "당시 옥주현의 행동에 기분이 나빴다면 녹화 끝나고 그 자리에서 얘기했을 것이다. 그때 호탕하게 받아들여 그냥 넘어갔다. 노래 잘하고 열심히 하는 친구니 예쁘게 봐 달라"고 당부의 말을 남겼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