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박용하 빈소 이틀째.. 심야까지 ★·日팬들 애도

김현록 임창수 기자 / 입력 : 2010.07.01 23:35 / 조회 : 7305
image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박신양, 김규종, 장근석, 윤손하, 허영생, 김강우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임성균 기자


지난 30일 세상을 떠난 고(故) 박용하(33)의 빈소에 톱스타들의 발걸음이 이틀째 이어졌다.

빈소가 차려진 서울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31호에는 고인이 숨진 지 이틀째인 1일 오후 늦게까지도 스타들의 조문 발길이 계속됐다.

이날 해진 오후에는 배우 장근석, 김강우, 이덕화, 윤손하가 차례로 조문했고, SS501 멤버인 김형준 김규종 허영생을 비롯해 가수 서영은, 탤런트 박재훈도 빈소를 찾았다. 최근 바깥 행보를 삼가던 박신양 역시 빈소에 나타나 고인을 추모했다.

스타들의 조문 행렬은 이날 오전부터 계속됐다. 하루 전 빈소를 찾았던 소지섭 김현주 박효신 김무열 김원준 등을 비롯해 임하룡 윤해영 유열 정태우 권민중 박시은 등이 조문을 마쳤으며 뒤이어 박광현 김지수 김조한 등도 고인의 빈소를 찾았다.

일본팬들의 추모 열기도 뜨거웠다. 특히 50명 가까운 일본 팬들은 오후 6시30분께 이후 팬들의 조문을 받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돌아가지 않고 빈소 아래 2층에 마련된 접객실을 떠나지 않았다. 이들은 자정이 가까운 시간까지도 돌아가지 않고 애를 태워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앞서 70여명의 일본 팬들이 이날 빈소를 조문했다. 당초 유족 측은 이날 오후 2시 10분께부터 시작된 입관식 준비 등을 위해 일본 팬들의 조문을 오후 1시까지만 받기로 했으나 먼 길을 온 일본 팬들의 정성을 고려, 이날 오후 5시부터 잠시 조문을 재개하기도 했다.

오후 8시께는 고인의 매형인 김재현씨가 유가족을 대표해 공식 브리핑을 갖고 발인식이 이뤄지는 2일의 일정을 밝히기도 했다.

이에 따르면 발인은 2일 오전 6시로, 시신은 목동 SBS, 여의도 KBS와 MBC 등 생전 주로 활동했던 방송 3사와 고인이 태어나고 자란 합정동, 현 거주지인 청담동을 경유해 운구된다. 이후 오전 10시께 성남 영생원에서 화장된 고인은 분당 메모리얼 파크에서 영면에 들 예정이다.

김씨는 "유가족을 대표해 장례기간 동안 깊은 애도와 많은 사랑을 보여주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고 박용하는 지난 6월30일 오전 서울 논현동 자신의 자택에서 목을 맨 채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사인을 자살로 추정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