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한장희 구체적 입장 안밝히면 법적절차"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0.06.09 16:33 / 조회 : 3264
image
폭시의 한장희(왼쪽)와 다함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소속사에 계약 해지를 요구한 여성듀오 폭시의 한장희가 그동안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들었다고 밝힌 데 대해 소속사가 강하게 반발했다.

9일 폭시 소속사 MC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한장희가 소속사로부터 구체적으로 어떤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받았는지, 연예인 대우를 받은 적이 없다는데 조목조목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측은 "한장희나 장희측 대리인이 근거도 없는데 정신적 육체적 고통이란 불명확하고 오해의 소지가 있는 단어들을 재생산한다면 명예훼손 등의 법적 절차를 밟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장희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는 법무법인 서정의 이모 변호사는 스타뉴스와의 통화에서 "한장희씨가 현 소속사와 함께 일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러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변호사는 "한장희씨가 가수로 활동하며 현 소속사에서 인격적인 대우를 받지 못해 정신적 육체적으로 큰 고통을 받았다. 그간 인내하다가 참을 수 있는 한계를 넘어 결국 소속사에 계약해지를 요구하는 내용 증명을 보내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장희 소속사측은 "어떻게든 대화와 타협으로 풀어가려는 회사의 입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 같다"면서 "한장희 본인이나 대리인이 구체적인 사항으로 상세히 입장을 이야기하면 그에 대해 철저히 반론하겠다"고 주장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