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스'日방송,'데스노트' 주인공이 이병헌 더빙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0.04.03 14:31 / 조회 : 8405
image


오는 21일 일본 현지 방송을 앞두고 있는 드라마 '아이리스'의 더빙에 일본 톱배우들이 대거 참여할 예정이라 눈길을 끈다.

3일 산케이스포츠 등 일본 현지 언론 들은 '아이리스'의 일본어 더빙을 후지와라 타츠야(藤原龍也, 28), 쿠로키 메이사(黑木メイサ, 22) 등 톱 배우들이 맡는다고 보도했다.

image
후지와라 타츠야(왼쪽)과 쿠로키 메이사


이병헌 역을 맡은 후지와라는 영화 '데스노트', '배틀로얄' 등으로 우리에게도 익숙한 배우다.

김태희 역을 맡은 구로키는 동방신기 출연 한일합작 영화 '스바루'에 출연했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