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 윤아, 데뷔 후 처음으로 앞머리 '싹둑'

김겨울 기자 / 입력 : 2010.03.17 12:13 / 조회 : 41075
image


그룹 소녀시대의 윤아가 데뷔 후 처음으로 앞머리를 싹둑 자른 헤어스타일을 선보였다.

윤아는 17일 공개된 소녀시대 정규 2집 리패키지 앨범 타이틀곡 '런 데빌 런'의 콘셉트 사진에서 앞머리를 자른 모습을 공개했다.

소녀시대 비주얼 디렉터 팀 민희진 팀장은 "'블랙소시' 콘셉트에서 윤아가 앞머리를 싹둑 자른 것은 가장 큰 변화다. 윤아는 데뷔 이래로 앞머리를 자른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앞머리는 자른 것은 아니고 앞머리 가발을 착용한 것"이라며 "진짜로 자를 지 여부는 다시 결정할 문제지만 '블랙소시' 콘셉트에서 윤아는 앞머리를 자른 헤어스타일로 활동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윤아의 변신에 대해 네티즌들은 "풋풋했던 느낌에서 성숙미가 강조됐다", "작은 얼굴이 더 작게 보인다"는 등 긍정의 메시지를 남겼다.

한편 짧은 앞머리로 등장하는 윤아가 출연하는 '런 데빌 런'의 뮤직비디오는 오는 18일 자정 온라인 음원사이트 벅스를 통해 공개된다. 19일 KBS 2TV '뮤직뱅크'에서 첫 선을 보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