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수 작가 "故최진실, 잊혀지지 않는 배우"

김겨울 기자 / 입력 : 2010.01.28 18:02 / 조회 : 6539
image
김정수 최진실


김정수 작가가 고 최진실에 대해 어떤 역을 해도 매력적인 캐릭터로 만들어낸 재주가 있었다고 회상했다.

김 작가는 28일 오후 경기 일산 MBC드림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신과 함께 작업했던 배우들에 대한 인상을 털어놨다.

그는 자신과 가장 잘 맞았던 배우로 "나는 지문을 간단하게 쓰는 편이다. 감독의 연출 영역이 있고 배우가 고민하고 고민해야 한다고 생각해서인데 김혜자씨가 '겨울안개'에서 정말 고민한 흔적이 보이더라"고 꼽았다.

그는 이어 "최불암 씨도 '그대 그리고 나'에서 바닷가에서 춤을 추는 장면인데 그런 느낌을 쓰긴 썼지만 '저 배우는 정말'이란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젊은 배우들 중에서 고 최진실과 김남주를 꼽으며 "다른 사람들이 섭섭하겠지만 두 사람이 정말 잘했다"고 했다.

그는 "최진실 씨는 어떤 역을 해도 밉지 않고 전라도 사투리로 '귄'있게 한다. 귀엽다 보다 조금 더 사람이 끄는 매력이 있다고 보면 되겠다. 그것을 가진 배우가 최진실이었다"며 "죽었다고 들었을 때 너무 속상했다. 잊혀 지지 않는 배우다"라고 했다.

그는 또 김남주와 관련해서는 "'그 여자네 집'을 했는데 내가 꼭 하자고 했다. 그 전에 SBS에 어떤 드라마를 보는데 '저 배우라면 뭔가 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새 드라마 '민들레가족'의 배우들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이윤지는 원래 예뻐하는 친구였고, 정우 씨는 리딩하는데 잘 읽더라. 얼굴은 알았지만 배우로서 위치는 잘 몰랐는데 뜻밖에 뭘 건진 기분이다. 김동욱 씨는 요즘 남자 같은 외모에 의외로 목소리가 굵어서 인기 있겠더라."

한편 김 작가가 2년 만에 선보이는 '민들레가족'은 오는 30일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