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역 컴백' 문근영 "걱정 버려주세요"

이수현 기자 / 입력 : 2010.01.27 07:42 / 조회 : 53684
image
문근영 ⓒ사진=최용민 기자 leebean@
배우 문근영이 컴백을 앞두고 '요리'에 자신의 마음을 비유한 글을 공개했다.

문근영은 지난 26일 자신의 미니홈피 사진첩에 '요리'라는 제목으로 양은냄비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문근영은 "이제 곧 있음 요리를 시작하려고 한다"며 "무슨 음식을 만들 것인지 이제 막 정해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문근영은 "열심히 레시피를 정리하고, 누구를 위한 음식을 만들 것인지 재차 확인하고, 요리시간은 얼마나 걸릴지, 어떠한 재료들을 사용할 것인지, 그 재료들의 특징과 맛은 어떻게 끌어낼 것인지, 특히 어떤 맛을 강조하는 것이 좋을지, 상보적인 영향을 통해 각 재료들의 조화를 어떻게 끌어 낼 수 있을지, 곰곰이 정리해 보았다"며 방송 복귀를 위해 준비한 시간들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문근영은 또 "왠지 아주 맛있는 음식이 탄생할 거란 기대가 들었다"며 "물론 요리를 하다보면 예상과는 조금은 다른 음식이 될 때도 있지만 이 재료들이라면 내가 바라는 음식이 될 것 같다는 느낌이, 그리고 내가 생각한 그릇에 참 어울리게 담길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새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더불어 문근영은 "아직 냄비 뚜껑을 열어보지도 않았다"며 "요리를 잘 못할 거란 걱정은 버려주길, 이 재료들이 충분하지 않을 거란 우려도 버려주길"이라며 자신의 연기 변신을 기대해달라는 뜻을 내비쳤다.

한편 문근영은 오는 3월 KBS 2TV '신데렐라 언니'에서 신데렐라의 언니 은조 역으로 컴백한다. '신데렐라 언니'는 동화 '신데렐라'를 모티브로 삼은 작품으로, 현대판 신데렐라가 언니와 계모에게 복수를 하다는 설정을 담았다. 서우, 천정명, 택연 등이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