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 2000여 팬과 성공리에 日팬미팅

문완식 기자 / 입력 : 2009.12.01 09:22
image
일본 팬미팅 중인 장근석 <사진제공=트리제이컴퍼니>


배우 장근석이 일본 현지 팬미팅을 성공리에 치르며 '한류 스타'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1일 장근석 소속사 트리제이컴퍼니에 따르면 장근석은 지난 29일 일본 도쿄 나가노 선플라자에서 열린 '2009 JANG KEUN SUK FANMEETING in Tokyo-장근석의 공개 라디오 '들리나요''를 성공리에 마쳤다.

라디오 DJ로도 활동한 바 있는 장근석은 팬들과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가며 서로를 알아가기 위한다는 취지로 팬미팅의 콘셉트를 라디오로 정했다.

현장을 가득 메운 2000여 명의 팬들 앞에서 3년 만에 라디오 DJ로 변신해 그동안의 근황을 전하며 출연작인 영화 '이태원 살인사건', 드라마 '미남이시네요'를 소개했다.

특히 장근석은 지난 13일 서울시에서 주최한 '2009 Click your Dream 전국 대학생 동영상콘텐츠 공모전'에서 은상을 수상한 사실을 전하며 자신이 직접 시나리오를 쓰고 촬영을 하고 편집을 한 UCC영상을 공개했다.

장근석은 UCC영상을 감상하고 있는 팬들에게 UCC영상의 촬영지였던 서울의 주요 명소들을 하나하나 설명해 주며 한국 알리기에 앞장서 서울을 홍보함과 동시에 일본에 한국 문화를 전파하고 돌아왔다. 장근석의 영상을 본 팬들은 서울을 꼭 가봐야겠다고 화답하며 열화와 같은 박수갈채로 장근석의 수상을 축하해 줬다.

장근석은 특별 제작한 반짝이 의상을 입고 트로트 황제 남진의 '둥지'를 불러 팬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했으며, MBC '베토벤 바이러스' OST '들리나요-part.2'와 '미남이시네요' OST '굿바이'를 열창해 알코르 세례를 받기도 했다. 장근석은 앵콜곡으로 '말도없이'를 불러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고 소속사는 전했다.

2006년 일본 영화 '착신아리 파이널'에 출연 하고 일본으로 어학연수를 다녀온 바 있는 이 자리에서 장근석은 능수능란한 일본어를 구사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팬미팅에는 장근석을 보기 위해 일본 팬은 물론 중국과 미국에서 날아온 팬들도 있어 차세대 한류스타로서 인기를 실감케 했다.

장근석은 "팬미팅장을 열기로 훈훈하게 채워 줄 만큼 많은 분들이 와주셨고 성황리에 잘 마쳐서 기분이 좋다. 멀리서도 이렇게 뜨겁게 사랑해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앞으로 활발한 해외 활동을 펼칠 계획이니 기다려 달라"는 소감과 계획을 전했다.

장근석은 지난 2008년 2월 23일 도쿄 후생연금회관에서 첫 팬미팅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5차례 일본 현지에서 팬미팅을 치룬 바 있다.

한편 장근석은 일본에서 성공적인 5번째 팬미팅을 마치고 한국에 귀국했으며 당분간 휴식을 취하면서 차기작을 모색할 계획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