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석 "연극 '이' 10주년, 마지막 공길 무대"②

김수진 기자 / 입력 : 2009.11.23 14:11 / 조회 : 5590
image
배우 오만석 ⓒ임성균 기자 tjdrbs23@


배우 오만석이 내년 2월 무대 위에 올려지는 '이' 10주년 공연에서 마지막으로 공길을 연기할 예정이다.

오만석은 최근 머니투데이 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내년 무대가 나의 마지막 공길 무대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오만석은 그동안 연극 '이'에서 공길을 연기하며 관객의 큰 사랑을 받아왔다. 연극 '왕의 남자'의 원작으로, 영화에서는 이준기가 연기한 캐릭터다.

오만석은 "너무 한 캐릭터를 오래 연기하는 것은 좋지 않다는 생각해서 이번 10주년 공연 무대를 마지막으로 공길과 이별을 고할 생각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내년 1월 자신이 연출하는 뮤지컬 '내마음의 풍금'을 무대 위에 올린다. 그는 "나의 첫 연출작에 실망하신 분들은 꼭 다시 한 번 와서 공연을 관람해 달라"면서 "현재 심혈을 기울여 공연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만석은 현재 방송중인 KBS 1TV 일일극 '다함께 차차차'에서 주인공을 연기하며 더욱 친근한 모습으로 시청자의 사랑을 이끌어 내고 있다.

오만석은 "이 작품은 배우와 스태프 모두 화합이 잘 된다. 정말 가족 같은 분위기다"고 웃으며 말했다.

한편 '다함께 차차차'는 시청률 30%대를 기록하며 인기리에 방송중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