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모델 최한빛, '男20년-女2년' 삶(인터뷰)

"입대 두달 전, 진짜 여자되고 싶단 생각 들어"

문완식 기자 / 입력 : 2009.11.21 10:12 / 조회 : 21721
image
최한빛 ⓒ이명근 기자 qwe123@
"나는 대한민국 여성입니다."

2009년 7월 28일 서울 등촌동 SBS공개홀. 참가번호 2번 최한빛(22)은 당당히 무대에 올랐다. '2009 슈퍼모델선발대회' 본선진출자를 가리기 위한 최종예심인 이날 수많은 취재진이 몰렸다. 바로 최한빛 때문. 앞서 최한빛이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큰 화제를 모든 뒤였다. '슈퍼모델'과 '트랜스젠더'라는 '묘한 조합'은 세간의 관심을 끌기 충분했다.

"수백 대 1의 경쟁을 뚫고 50명 안에 들었어요. 대회 관계자를 찾아가서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밝혔어요. 놀라더라고요. 행정적인 확인절차를 거쳤습니다. 근데 갑자기 제가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이 기사화되면서 너무 큰 화제가 되니까 부담이 됐어요."

사실 어느 정도 각오한 일이었다. 최한빛은 "너무나 많은 분들이 응원과 격려를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날 최한빛은 자기소개를 하며 "저는 대한민국 여성"이라며 "슈퍼모델이 꿈인 한 여성으로서 이 자리에 섰다"고 당당히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남들과 다른 과거를 가졌지만 항상 당당하게 살아왔다. 진심을 담아 이 자리에 섰다"고 말을 이었다. 그녀의 말에 일순 정적이 흘렀다. 그리고 최한빛은 가면을 벗어던지는 안무를 통해, 이제 세상 밖으로 나선 '여자 최한빛'을 당당히 알렸다.

그리고 최한빛은 본선 진출자 32명에 이름을 올렸다. 트랜스젠더 최초 슈퍼모델이었다.

image
지난 5월 열린 '2009 슈퍼모델선발대회' 최종예심에서 가면을 벗는 무용을 선 보이고 있는 최한빛 ⓒ송희진 기자 songhj@
◆예쁜 소년 최한진..."난 잘 못 됐다"

87년생 최한진(최한빛의 옛 이름)은 2녀 2남중 셋째로 태어났다. 위로 누나가 2명이었다. 그는 강원도 강릉에서 알아주는 '예쁜 아이'였다. 남자중학교(경포중학교)를 다녔는데 이때가 가장 행복했던 시기였다고 최한빛은 말했다.

"전교에서 유명했어요. 제 얼굴이 예쁘장했거든요. 학용품이나 가방도 제가 가장 좋아하는 핑크색으로 맞춰서 갖고 다녔어요. 남자중학교였는데 한마디로 저 혼자 여자니 다들 너무 좋아한 거죠. 제가 성격도 활발했고, 미모를 살려 축제 때 여장도 하고 그랬거든요. 선배들도 참 좋아해주고, 선생님들도 아껴주셨죠. 제게 좋아한다고 고백한 아이들도 있었어요(웃음)."

최한빛은 "성정체성에 대해 딱 잘라 언제 깨달았다기보다는 태어날 때부터 여자였다고 생각한다"며 "남자, 여자를 구분하기 시작했을 때 '내가 잘 못 됐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중학교 때 그처럼 사랑 받으며 행복을 느꼈던 최한빛이었지만 고등학교는 그에게 지옥 같았다. 예고(덕원예술고등학교)에서 무용을 전공하면서부터다.

"다 여자여서 너무 힘들었어요. '쟤 뭐냐'는 시선이 느껴졌죠. 선생님들도 남자애라고 무거운 것도 들게 하고, 잡일도 많이 시키고 그랬어요. 울면서 '나도 여자인데'라고 힘들어했던 날이 많았어요."

최한빛은 "그때는 그래서 무용 밖에 없었다"며 "무용이 있어서 그 힘든 시절을 참았다. 춤 밖에 없었기에 춤을 더욱 열심히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그 시절은 한 마디로 '춤으로 나를 찾은 소년 아닌 소년'이었다"고 회상했다.

◆"입대 두 달 전 문득 '진짜 여자'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고등학교도 힘들었지만 대학(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도 최한빛에게는 만만치 않았다.

"대학에 가고 나니 고교 때보다 더 힘들어졌어요. 전문화된 교육이기 때문에 남녀 무용수가 하는 역할이 정해지거든요. 전 섬세하게 몸짓을 표현하는 걸 좋아하는데 남자역할로는 그런 것을 표현하기 힘들었어요. 작품에 들어가서 남자 역할을 하면 '맥없이 한다'고 잘리고는 했어요. 너무 힘들어서 방황도 많이 했죠."

최한빛은 군 입대를 결심한다.

"여자로서의 삶이 힘들어졌을 때 보인 게 군대였어요. 군대에 감으로써 여자로서의 제 삶을 완전히 포기하려고 했죠. 입대신청을 했어요. 그렇게 입대날짜를 기다리다 입대 2달 전 갑자기 '남은 2달은 나를 위해 살아보자'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여자로서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거죠."

image
최한빛 ⓒ이명근 기자 qwe123@
◆"화장하고 치마 입은 모습에 너무 행복.,.수술 결심"

자신을 여자로 여기고 살았던 최한빛은 이때 처음으로 진짜 여자가 돼보기로 결심한다. 스스로 여자라고 생각하고 살아왔지만, 이때까지 단지 '예쁜 남자'였던 최한빛은 화장을 하고 치마를 입어보기로 결심한다.

"그 전에는 자신도 없었고, 또 그래서는 안 되는 줄 알았어요. 어느 날 화장을 하고 원피스 치마를 입고 거울 앞에 섰는데 제 모습이 너무 행복해 보이는 거예요. 그래서 수술을 결심했어요."

최한빛은 부모에게 성전환수술을 하겠다고 밝혔다. 아들의 여성 취향적인 모습에 설마 했던 부모님은 상당히 힘들어하셨다. 하지만 아들이 여자가 되고 싶다는 사실에 놀라기 보다는 여자로서 삶을 살아갈 아들에 대한 걱정이 더 컸다.

"부모님이 '말도 안 돼, 어떻게 네가 여자가 돼'가 아닌 '그냥 살아도 힘든 세상인데 네가 트랜스젠더로 살아가면 얼마나 힘이 들겠니'라고 걱정하셨어요. 힘들었죠. 제가 이렇게 태어난 게 힘든 게 아니라 가족들을 힘들게 한다는 사실이 저를 무척이나 괴롭고 힘들게 했어요."

최한빛은 2007년 겨울, 수술대에 오른다.

◆"너는 이제 최한빛이다"

"수술실에 들어가는 순간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부모님이 (수술을) 시켜주셨는데, 나는 여기서 죽어도 딸로서 행복하게 죽으니 행복하다'고 말이죠."

수술은 장시간에 걸쳐 진행됐고, 그렇게 최한빛은 20년간 자신을 둘러싸고 있던 '남자'의 껍질을 벗는다. 수술실을 나서는 최한빛에게 그의 어머니는 "수술이 잘 됐다"며 "너는 이제 최한빛이다"라고 새롭게 태어난 그에게 새 이름을 지어줬다. 아들 최한진이 딸 최한빛이 되는 순간이었다.

아들이 수술실에 들어간 사이, 그의 어머니는 수술실 밖에서 기다리다 깜박 잠이 들었고, 감은 눈을 비추는 따사로운 햇살에 눈을 떴다고 한다. 순간 돌아올 '딸'에게 '한빛'이란 이름을 지어주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image
지난 9월 경남 거제에서 열린 '2009 슈퍼모델선발대회' 본선 중 최한빛의 모습 ⓒ거제(경남)=송희진 기자 songhj@
◆본선 '톱11' 좌절.."힘들었지만 더 열심히 살게 됐다"

"인터뷰를 안 하겠다고 하네요."

최한빛이 인터뷰를 거부했다고 대회 관계자는 전했다. 최한빛은 지난 9월 25일 경남 거제도에서 열린 '2009 슈퍼모델선발대회'에서 '톱11' 진출에 실패, 입상하지 못했다.

이날 대회에 앞서 '당연히' 최한빛이 11명 안에 들 거라고 예상(?)했던 동행취재단은 막상 그녀의 수상 실패가 결정되자 당혹스러웠다. 최한빛 본인은 더 했을 터. 1,2,3위만 하자는 대회 관계자의 말에 취재진은 순순히 응했다. 1,2,3위와 '톱11'진출에 실패한 최한빛을 함께 인터뷰하는 것은 내키지 않는 일이었다.

"리허설 때만 해도 떨어질 거라고 생각은 안했어요. 안되고 나니 아차 싶고 아쉬웠어요. 많은 분들이 기대하시고 응원해주셨는데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었거든요. 그러지 못해 아쉬움이 컸어요. 한편으로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봐요. 제 실력이 부족했다고 생각해요. 더욱 열심히 하는 계기가 됐어요."

◆"'트랜스젠더 최한빛' 아닌 그냥 '최한빛' 될 수 있게 노력"

최한빛이 수술하고 싶다고 했을 때 그녀의 부모님은 "정말 네 꿈을 당당하게 찾아갈 수 있다면 해줄게"라고 말했다. 이 말은 들은 최한빛은 "그 말을 듣고 두려움이 없어졌다"고 했다.

정식으로 남자에서 여자로 호적정정을 거치고, 대학에도 이를 알렸다. 교수님들도 여자가 된 최한빛을 인정했다. 자신감이 생긴 최한빛은 도전하기 시작했고, 그 중 하나가 슈퍼모델이었다. 슈퍼모델의 꿈은 이뤘지만 수상은 실패했다. '톱11'을 제외한 나머지는 21명은 자신의 갈 길을 알아서 해야 한다.

그녀는 현재 SBS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대회 스타킹'에 패널로 출연하는 등, 케이블방송, 컬렉션 등 자신을 찾아주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달려간다. 미약하지만 조금씩 자신의 삶을 개척해 나가고 있는 것이다.

"저는 정말 복을 갖고 태어난 것 같아요. 정말 얻은 것도 많고요. 부모님께 멋진 아들이 못 돼 드린 것은 여전히 죄송해요. 남들과 다른 길을 간 미안함은 죽을 때까지 가슴 속에 품고 있을 것 같아요. '트랜스젠더 최한빛'이 아닌 '최한빛'으로 세상이 인정해줄 수 있게 부딪치고 노력하는 일만이 그러한 미안함을 조금이라도 더는 길이겠죠?"

image
최한빛 ⓒ이명근 기자 qwe123@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