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재훈 "예능 이미지 자연스럽게 바꾸겠다"

김명은 기자 / 입력 : 2009.09.09 16:04 / 조회 : 1650
image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공주가 돌아왔다'로 드라마에 데뷔한 탁재훈이 "대중들에게 배신감을 주지않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탁재훈은 이번 드라마에서 극중 차도경(오연수 분)의 무능한 철부지 남편 나봉희 역을 맡아 코믹 연기를 선보인다.

드라마 첫 진출에서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캐릭터와 겹쳐 보이는 배역을 소화하게 된 것.

9일 오후 2시 서울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탁재훈은 "많은 분들이 즐겁게 봐주시고 예능에서의 저의 모습을 많이 기억해주신다"며 "대중들이 배신감을 느끼지 않게 자연스럽게 변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드라마 출연 타이밍이 예능과 겹쳐 이런(코믹한) 캐릭터를 맡는 것에 대해 고민도 했었다"며 "그렇다고 연기만을 하겠다고 제가 갖고 있는 요소를 버리면 많은 분들이 난감해하고 당황해 하실 것 같다. 지금의 배역을 훌륭히 소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반 이후 훈남의 이미지와 함께 감동적인 부분도 나온다. 나중에 나봉희가 어떻게 되는지 궁금하지 않느냐. 큰 반전이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심어줬다.

'공주가 돌아왔다'는 발레리나를 꿈꾸다가 전업주부가 된 여자와 평범한 주부를 꿈꾸다 발레리나가 된 그 친구가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황신혜와 오연수가 각각 발레리나 장공심과 전업주부 차도경 역을 맡았다.

'2009 전설의 고향' 후속으로 오는 14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