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야&다비치 "빠른 템포, 격렬한 댄스 기대부탁"

남양주(경기)=김건우 기자 / 입력 : 2009.04.26 20:18 / 조회 : 6702
image
그룹 씨야 이보람 김연지, 티아라 지연, 다비치 이해리 강민경(오른쪽) ⓒ 이명근 기자


여성 그룹 씨야와 다비치, 새롭게 합류한 지연이 함께 뭉친 디지털 싱글 '여성시대/영원한 사랑'에 대해 격렬한 댄스를 기대해달라고 부탁했다.

여성 그룹 씨야, 다비치, 지연은 26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큐빅 스튜디오에서 '여성시대/영원한 사랑' 뮤직비디오 촬영에 앞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다비치의 이해리는 "지금까지의 곡이 율동이었다면 이번에는 격렬한 댄스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앞서 씨야와 다비치는 지난해 프로젝트 앨범 '컬러핑크'를 결성해 활동했었다. 이번에는 씨야의 남규리 대신 티아라의 지연이 합류해 신선함을 더했다

씨야의 김연지는 "'컬러핑크'의 연장선상이라 생각해줬으면 좋겠다"며 "이번에 특이한 점은 가사를 많이 바꿔 몇 십번 녹음을 다시 했다. 애정이 더 많이 간다"고 말했다.

씨야와 다비치는 후배 티아라의 지연에 대해 많은 기대감을 부탁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씨야의 이보람은 "지연은 목소리가 성숙하다, 또 춤을 잘 추기 때문에 저희랑 잘 어울린다"며 "선배와 함 팀이라 생각하고 끼를 발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이지연은 "정말 열심히 하는 후배다. 어제도 10시간 안무 연습 중에 우리들보다 적게 쉬면서 열심히 연습했다"고 칭찬했다.

이에 지연은 "선배들과 함께 하면서 폐를 끼칠까 걱정됐다"며 수줍게 답했다.

씨야와 다비치는 오는 29일 디지털 싱글 '여성시대/영원한 사랑'을 발표, 5월 첫째 주부터 함께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