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유리, 오늘(4일) '음악중심' MC 첫 도전

길혜성 기자 / 입력 : 2009.04.04 11:59 / 조회 : 4166
image
↑소녀시대의 유리(왼쪽)와 티파니


9인조 걸그룹 소녀시대의 티파니와 유리가 4일 '쇼! 음악중심' 고정 MC로 시청자들에 첫 인사를 한다.

티파니와 유리는 빅뱅의 대성과 승리, 그리고 솔비의 뒤를 이어 최근 MBC의 간판 가요 프로그램인 '쇼! 음악중심'의 고정 MC로 발탁됐다.

티파니는 지난 3월 28일 '쇼! 음악중심'에 소녀시대 멤버들과 함께 출연했을 때 방송 마지막 부분에 재등장, 4일부터 새 진행자가 되는데 대해 "샤방샤방한 '쇼! 음악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향후 MC 활동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유리도 당시 "부족하지만 열심히 하겠다"며 다부진 각오를 드러냈다.

소녀시대 멤버들이 지상파 간판 가요프로그램의 메인 진행자로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렇기에 티파니와 유리의 '쇼! 음악중심' 첫 방송에 대한 팬들의 관심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소녀시대는 지난 3월 말 '지' 미니앨범 활동도 마쳤다. 이에 따라 '쇼! 음악중심'은 당분간 소녀시대 멤버인 티파니와 유리를 고정적으로 볼 수 있는 유일한 프로그램이 됐다. 이번 두 사람의 '쇼! 음악중심' MC 발탁이 팬들을 더욱 즐겁게 만드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쇼! 음악중심'의 기획을 맡고 있는 김엽 CP(책임프로듀서)는 4일 오전 머니투데이 스타뉴스에 "오늘(4일)부터는 기본적으로 티파니와 유리가 더블 MC 체제로서 '쇼! 음악중심'을 이끌 것"이라며 "향후 필요에 따라, 그 때 그 때 남자 객원 MC를 보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CP는 이어 "티파니와 유리의 첫 MC 방송일인 4일에는 이들 두 사람만이 '쇼! 음악중심'의 MC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