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밴드, 홍대클럽서 UCC로 '엑소더스'②

[★리포트]

길혜성 기자 / 입력 : 2009.02.10 11:56 / 조회 : 3168
image


인디밴드에 대한 가요팬들의 관심이 이전보다 한 뼘은 더 높아진 듯하다. 여전히 방송 활동을 자주 하지 않고 있지만, 온라인상에서의 화제몰이는 물론 앨범 판매 1만 장도 넘긴 밴드들이 요즘 들어 속속 탄생하다.

여기에는 이른바 홍대 클럽으로 활동 구역이 국한됐던 인디밴드들이 최근 들어서는 그 영역을 드넓은 '인터넷의 바다'로 넓힌 점도 단단히 한 몫하고 있다.

3인조 혼성밴드 바닐라 어쿠스틱도 이 경우에 해당하다.

바닐라 어쿠스틱은 지난해 서태지의 히트곡 '모아이'를 어쿠스틱 버전으로 편곡, UCC로 만들어 온라인상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 결국 바닐라 어쿠스틱은 이러한 관심을 기반으로 지난해 말 정식 데뷔 음반까지 발표했다. 바닐라 어쿠스틱은 최근에는 소녀시대의 히트곡 '지'의 어쿠스틱 버전도 UCC를 통해 선보였다.

10일 한 가요 관계자는 "지난해 UCC를 통해 가요팬들을 매료시켰던 가리나 프로젝트도 온라인을 통해 팬 층을 확장한 인디밴드라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바닐라 어쿠스틱과 가리나 프로젝트처럼 요즘 들어서는 온라인 UCC를 통해 자신들의 음악을 들려주며, 팬 층도 넓히는 인디밴드들이 이전보다 눈에 띄게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UCC의 경우 인디밴드와 팬들 모두 접근이 용이하고, 일부 클럽처럼 특정 장르를 해야만 한다는 제약도 없다"며 "이런 이유들 때문에 요즘의 인디밴드들은 UCC를 자주 활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인디밴드들은 UCC를 통해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다양한 실험적 장르에 도전해 볼 수 있으며 나아가 온라인을 통해 맺어진 팬들을 위해 팬카페도 직접 운영, 이들과 보다 돈독한 관계도 유지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고 강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