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채영, 10년지기와 화촉..28일 결혼릴레이 시작(종합)

최문정 기자 / 입력 : 2008.09.28 13:10
image
28일 결혼식을 올린 유채영·김주환씨 커플 ⓒ송희진 기자

방송인 유채영이 28일 연예인 결혼릴레이의 첫 스타트를 끊었다.

유채영은 28일 오후 1시 서울 광장동 쉐라톤 그랜드워커힐호텔 시어터홀에서 한 살 연하의 사업가 김주환씨와 웨딩마치를 울렸다. 유채영과 예비신랑 김씨는 10년 전부터 친구로 지내오다 2007년 급속히 가까워졌으며 연인으로 발전,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

이날 유채영의 결혼식은 MC 김제동이 사회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자 현 한국여자농구연맹 김원길 총재가 주례를 맡은 가운데 본인들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됐다. 축가는 공익근무 요원으로 군 복무 중인 가수 이기찬과 김창렬, BMK가 맡아 유채영· 김주환씨 커플의 앞날을 축복했다.

결혼식에는 황신혜, 지석진, 조형기, 김용만, 최성국, 지상렬, 홍지민, 윤현숙, 박경림, 미키정·하리수 부부 등이 참석해 유채영의 결혼을 축하했다. 유채영이 가수, 연기, 예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한 만큼 폭넓은 연예인 하객들이 자리를 빛냈다.

하객들은 "알콩달콩 잘 살 거라 믿는다", "늘 친구처럼 연인처럼 행복하게 살길 빈다"며 10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함께하게 된 두 사람의 앞길을 축복했다.

유채영은 결혼식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신랑 김주환씨와의 첫 만남을 공개하며 "당시 깜짝 놀랐었다. 첫 눈에 반했다"고 고백하며 자신이 적극적으로 애정을 표현해 결혼에 이를 수 있었음을 밝혔다.

유채영은 "나는 건강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내가 하는 일 때문에 가끔 짜증도 내는 데 앞으로는 짜증도 덜 내고 요리를 잘 못하는 데 앞으로는 요리도 배워 밥도 반찬도 맛있게 해주고 싶다"며 "현명한 아내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유채영 일명 '웨딩데이'라 불릴 만큼 줄줄이 이어지는 연예인 결혼식에 대해 언급하며 "권상우·손태영 커플의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오승은도 결혼을 축하드린다"고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같은 날 결혼을 하니 한 식구 같고 가족같다"고 너스레를 떨며 "다 같이 기쁘게 결혼하고 우리 모두 행복하게 살자"고 축복의 말을 전했다.

유채영은 결혼식 뒤 1주일 간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떠나며, 신접살림은 서울 신정동에 위치한 김주환씨의 본가에 차릴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