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 폭우 속 단독 콘서트 성황리 개최

이수현 기자 / 입력 : 2008.07.21 10:16 / 조회 : 7424
image
가수 태양 ⓒ이명근 기자 qwe123@


빅뱅 태양이 완전한 홀로서기를 끝냈다.

지난 20일 서울 광진구 멜론악스에서 2회로 진행된 태양의 첫 단독 공연 'HOT'이 폭우에도 불구하고 4천명의 관객을 모으며 성황리에 끝났다.

자신의 솔로앨범 수록곡 '기도'를 시작으로 '마이걸(Ma Girl)', '나만 바라봐', '죄인' 등을 통해 댄스가수로서의 면모를 아낌없이 드러낸 태양은 이어 프랭키 제이의 '돈 워너 트라이(Don't Wanna Try)'와 에릭베넷의 '크랙스 오브 마이 브로큰 하트(Cracks of my broken heart)' 등을 통해 차세대 알앤비 가수로의 가능성 역시 유감없이 뽐냈다.

이날 태양은 SBS '인기가요'에서 3주 연속 뮤티즌 송을 수상하는 겹경사를 맞이해 오후 8시에 진행된 2차 공연에서 "첫 콘서트하는 날 이렇게 좋은 일들이 일어나서 매우 감사하다"며 "항상 여러분이 성원해 준 덕분인 것 같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마지막 곡인 ‘나만 바라봐’ 리믹스까지 선보인 1시간 30분 동안 자신의 모든 에너지를 발산한 태양은 “연습생시절부터 언젠가는 이룰 것이라고 다짐했던 것들이 너무 빨리 찾아왔다. 더 열심히 해서 더 멀리 뛸 수 있는 도움닫기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 저에게 너무나 소중한 추억이 될 것 같다”며 첫 콘서트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한편 태양의 팬들은 공연이 모두 끝나 무대 세팅이 일부 철수한 후에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앙코르를 요청해 무대 의상을 벗고 사복으로 갈아입었던 태양이 다시 무대에 오르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공연에는 그룹 마이티마우스와 엄정화, 빅뱅 등이 게스트로 참여해 태양을 응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