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아나 "폭력적 촛불 집회 실망"‥네티즌 '분노'

최문정 기자 / 입력 : 2008.06.26 12:21
image


황정민 아나운서가 생방송도중 정부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방침에 반대하는 촛불시위와 관련된 발언으로 네티즌의 분노를 사고 있다.

황정민 아나운서는 26일 오전 KBS 2FM '황정민의 FM대행진'(연출 박정연, 89.1MHz) 생방송도중 "물대포는 경찰에 기대할 수 없어서 그렇고, 시위대에 폭력적인 모습은 많이 실망스러웠다"고 밝혔다.

방송이후 청취자와 네티즌은 해당 프로그램 홈페이지에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게시판에 글을 남긴 대부분의 청취자는 "당신은 촛불 시위에 한 번이라도 나와 보고 그런 소리를 한 것이냐", "당장 사과하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이와 달리 일부 청취자는 "마녀사냥이다", "제대로 다시 듣고 얘기하라"고 황 아나운서를 옹호하기도 했다.

이에대해 '황정민의 FM대행진' 제작진은 "황정민 아나운서의 의도와 다르게 해석되어 안타깝다"며 "발언이후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방송을 듣지 못하고 인터넷 게시판을 보고 발언을 접해 더욱 큰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크로징 멘트를 통해 또다시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측은 27일 생방송을 통해 이에대해 사과 및 해명 방송을 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