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걸스·김연아·성룡·박진영 등 中지진피해 돕기 '합창'

길혜성 기자 / 입력 : 2008.05.29 15:24 / 조회 : 6194
image
↑29일 '아이 러브 아시아'를 합창하고 있는 한국 스타들 <사진제공=JC그룹코리아, JYP엔터테인먼트>

한국의 연예 스타 30여명이 중국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해 '노래'로 한데 뭉쳤다.

원더걸스, 김동완, 조성모, 클론, 채연, 클래지콰이, 브라운아이드걸스, 배틀, 간미연 등 인기 가수들과 김아중, 박용하, 한혜진, 유승호, 홍록기 등 인기 연기자 및 개그맨 30여명은 29일 오전 서울 청담동의 한 스튜디오에 모여 '아이 러브 아시아'(가제)를 합창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홍콩 출신의 세계적 액션 스타 청룽(성룡) 측이 인기 가수이자 유명 프로듀서인 박진영에게 중국 쓰촨성 지진 피해 돕기를 위한 노래를 만들어 줄 것을 최근 제안하면서 이뤄지게 됐다.

박진영은 청룽 측으로부터 이번 제안을 받고 흔쾌히 응했으며 최근 "다시 일어나 웃는 네 모습을 기다릴께"라는 내용의 가사가 담긴 '아이 러브 아시아'를 완성했다. 또한 이번 프로젝트의 취지를 전해 들은 국내의 인기 스타들도 동참을 선언하면서 29일 오전 한자리에 모여 '아이 러브 아시아'를 함께 부르게 됐다.

image
↑29일 '아이 러브 아시아'를 합창하고 있는 한국 스타들 <사진제공=JC그룹코리아, JYP엔터테인먼트>

이날 녹음에는 청룽과 박진영은 물론 세계적 피겨 요정 김연아도 함께했다. 또한 참여 스타들 모두 가슴에 'I LOVE ASIA'란 문구가 새겨진 상의를 입고 녹음에 임해 그 의미를 더했다.

이번 녹음에 참여한 배틀 측은 29일 "지난 주 이번 프로젝트 동참 요청을 받고 그 취가가 너무 좋아 흔쾌해 응했다"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오늘 녹음을 잘 마쳤다"고 전했다.

한국의 스타들과 청룽이 함께 한 이번 노래는 디지털 음원, 뮤직비디오, DVD 등의 형태로 아시아 전역에 공개될 예정이며 수익금은 중국 지진피해 돕기에 쓰일 예정이다.

한편 이번 프로젝트의 영상물 제작은 '쉬리'와 '태극기 휘날리며'로 유명한 강제규 감독이 맡는다.

image
↑청룽(왼쪽)과 박진영 <사진제공=JC그룹코리아, JYP엔터테인먼트>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