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 사건 조사에 경찰 '함구령'

김현록 기자 / 입력 : 2008.04.26 09:18
image
ⓒ이명근 기자=qwe123@


배우 최민수의 70대 노인 폭행 사건을 조사중인 경찰들에게 이른바 함구령이 떨어졌다.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서울 용산경찰서의 한 관계자는 25일 "이번 건에 대해 말하기가 조심스럽다"며 "경찰서에 최민수씨 사건과 관련해 발언을 삼가라는 사실상 함구령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너무 많은 취재 문의에 경찰서 기타 업무가 마비될 지경"이라고 토로했다.

경찰 측은 이번 사건에 대해 최민수와 피해자 유모씨(73)가 폭행 내용, 흉기 사용 여부 등에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최민수는 지난 21일 서울 이태원동에서 유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유씨를 승용차에 매달고 100여미터를 달린 혐의로 23일 불구속 입건됐다. 이에 최민수는 지난 24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국민들에게 사과하며 참회의 눈물을 흘린 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