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무릎꿇은 최민수 "죽는게 편할것"

구강모 기자 / 입력 : 2008.04.25 00:22


70대 노인을 폭행하고 차에 매단 채 끌고 간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된 배우 최민수(46)가 24일 밤 기자회견을 갖고 사건에 대해 "내가 내자신을 용서 못한다"고 심정을 밝혔습니다.

최민수는 "흉기, 도주, 폭행 이런 부분들이 차후에 밝혀 지겠죠. 만약 그것이 사실로 밝혀 진다면 여러분들은 제발 저를 용서하지 마라"고 전했습니다. 또 "여러분께서는 저를 용서하지 마십시오. 그날 저는 있어서는 안 될 일을 저질렀습니다."고 말했습니다.

흉기로 유모 씨를 위협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내 차량이 산악용이다보니 도끼 등 여러 장비가 장착돼 있다"며 "흉기라고 언급된 것은 기어 옆에 장착된 것을 말하는 것 같은데 흉기를 꺼내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30여분간 진행된 기자회견 말미에 최민수는 "이 사건의 어떤 결과를 떠나서라도 저 자신한테는 끝은 없다. 저 자신한테는 아마 죽는게 더 편할 거다"고 말했습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21일 서울 이태원동에서 인근 음식점 주인 유모씨(73)와 말다툼을 벌이다 유씨를 폭행한 혐의로 최민수를 23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당시 최민수는 유씨를 자신의 지프 승용차에 매단 채 500m 가량을 달린 것으로 알려졌으며 유씨는 경찰 조사에서 최민수가 자신을 폭행했으며 흉기로 위협까지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image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