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501 "日생활 1년이 남자로 만들었다"

김지연 기자 / 입력 : 2008.03.21 11:14
image
SS501 ⓒ송희진 기자 songhj@
1년여만에 국내활동에 복귀한 그룹 SS501이 일본에서 보낸 1년 동안 많이 성장했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지난 2007년 일본활동에 주력한 SS501은 일본에서 발매한 첫 싱글 '코코로'가 발매 당일 오리콘 차트 5위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지난 4일 열린 '제 22회 일본 골든디스크대상'에서는 '더 베스트10 뉴 아티스트상'을 받으며 일본 내 인기스타로 우뚝섰다.

하지만 SS501의 일본진출이 처음부터 쉬웠던 것은 아니다. SS501 멤버들 조차 한국에서 잘되고 있는데 왜 일본에 가야하는지 의문을 품었을 정도다.

이에 대해 SS501은 스타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일본진출이 처음 결정됐을 때 비행기 타는 순간까지 왜 우리가 가야하는지라는 생각을 했다"며 "한국에서 조금만 더 하면 잘 될 것 같은데하는 아쉬움이 무척 컸다"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SS501은 "그래서 일본에 갈 때 무척 마음고생이 심했다"며 "하지만 며칠 일본에 있다보니 일본시장이 기대 이상으로 너무 크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멤버들과 함께 여기서 도전을 해보자고 마음먹고 열심히 뛰었다"고 말했다.

결국 SS501은 오는 6월 일본 부도칸에서 단독콘서트를 기획하는 등 인기가수로 급성장했다.

SS501은 "낯선 곳에서 도전을 하며 보낸 1년이란 시간이 우리를 크게 성장시켰다"며 "남자들이 됐다고도 하시는데 정말 외국에 따로 떨어져 살면서 많이 배우고 마음가짐도 새로워졌다"고 말했다.

또 SS501은 "무대에서 노래 잘 소화하고 남자다운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다. 무엇보다 올해는 SS501의 원래 목표였던 멀티그룹이란 이미지를 확실히 보여주는 해로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SS501은 최근 발표한 싱글 타이틀곡 '데자뷰'를 비롯해 '마이 데스트니' '널 부르는 노래' 등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