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사극, 부담스러웠다"

윤여수 기자 / 입력 : 2008.01.30 18:58 / 조회 : 6194
image
↑영화 '1724 기방난동사건'의 이정재 ⓒ<임성균 기자 tjdrbs23@>


영화 '1724 기방난동사건'의 주연배우 이정재가 "사극이라는 장르가 많이 부담스러웠다"고 밝혔다.

이정재는 30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서울종합촬영소에서 열린 '1724 기방난동사건' 기자간담회에서 "내가 도시적인 이미지로 각인돼 사극이 부담스럽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시나리오가 워낙 재미있었고 여균동 감독과 꼭 한 번 하고 싶었다"면서 "감독 및 스태프, 동료 배우들과 촬영 전, 거의 매일 하듯 리허설을 많이 했다. 그래서 현장에서는 덜 어색하다. 자연스럽게 연기하고 있다"고 자부했다.

이어 "배우로서 에너지가 있는 캐릭터가 좋다"는 그는 이번 영화 속 캐릭터가 "분출하는 인물이다. 찍으면서도 많이 즐기고 있는 편이다"고 밝혔다.

이정재와 김석훈, 김옥빈이 주연하는 영화 ‘1724 기방난동사건’은 1724년 영조 즉위 직전 시대를 배경으로 명월향이라는 기방을 둘러싸고 뒷골목 건달들이 벌이는 이야기다.

오는 5월 말 개봉을 목표로 2월 초 크랭크업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