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애정 '스무살' 못다핀 연기인생, 이젠 하늘에서..8일 발인

길혜성 기자 / 입력 : 2007.09.08 08:21 / 조회 : 2615
image


탤런트 이애정이 스무살 꽃다운 나이에 세상과 이별을 고했다.

8일 오전 7시 경기도 광명시 철산동 광명성애병원에서는 너무도 짧게 연기 인생을 마감한 이애정의 발인식이 열렸다.

이애정의 가족과 친지들은 눈물 속에 발인식을 마친 뒤 고인의 장지가 마련된 충남 논산시 벌곡면의 진달래공원묘지로 떠났다.

지난 1999년 12살의 나이로 연예계에 데뷔한 이애정은 2000년 큰 인기를 끌었던 KBS 2TV 드라마 '가을동화'에 한채영의 아역으로 출연, 동갑내기 친구인 배우 문근영과 함께 인상적인 연기를 펼쳐 단숨에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이애정은 지난 2006년 한양대 연극영화학과에 입학했으며, 같은 해 뇌종양 판정을 받기 직전까지 연극 '윤동주와 헤어져' 및 MBC 드라마 '주몽'에도 출연하는 등 꾸준히 연기 활동을 펼쳐왔다.

이애정은 투병 중에도 연기 재개에 강한 애착을 비친 것으로 알려져, 그의 갑작스런 사망 소식은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한편 문근영 및 '가을동화'의 연출을 맡았던 윤석호 PD등 방송계 인사들과 지인들은 지난 7일 이애정의 빈소를 조문,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네티즌 역시 이애정의 미니 홈페이지 등에 애도의 글을 대거 남기며, 고인의 죽음을 슬퍼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