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형래측 "충무로 도움받은 적 없어… 비판글 신경 안쓴다"

전형화 기자 / 입력 : 2007.08.04 13:47 / 조회 : 224945
image
심형래 ⓒ임성균 기자 tjdrbs23@
이송희일 감독이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영화 '디 워'와 심형래 감독을 비판하는 글로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심형래 측은 "신경쓰지 않는다"고 입장을 밝혔다.

심형래 측 영구아트무비의 한 관계자는 4일 오후 스타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문제의 글을 아직 읽어보지는 못했지만, 우리는 신경쓰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애초 심형래 감독은 충무로와 인연이 없었다"면서 "충무로에 제대로 도움을 받은 적도 없고, 영화 촬영할 때 스태프들이 도움을 받은 것이 전부였다"고 덧붙였다.

이송희일 감독은 최근 자신의 블로그에 영화 '디 워'와 심형래 감독에 대한 거침없는 비판글로 파장을 몰고 왔다.

이송 감독은 "막 개봉한 '디워'를 둘러싼 요란한 논쟁을 지켜보면서 최종적으로 느낀 것은 막가파식으로 심형래를 옹호하는 분들에게 '디워'는 영화가 아니라 70년대 청계천에서 마침내 조립에 성공한 미국 토스터기 모방품에 기깝다는 점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송희일 측 관계자는 "'디 워'를 비판하고 공격을 하려는 것이 아니라, '디 워'를 둘러싼 사회현상을 비판하려 한 것"이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