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대구~', 5.5%로 조용한 종영

김지연 기자 / 입력 : 2007.07.06 07:21
image

MBC 수목미니시리즈 '메리대구 공방전'(극본 김인영·연출 고동선)이 5.5%의 메리(이하나 분)와 대구(지현우 분)의 행복을 암시하며 5.5%의 시청률로 막을 내렸다.

6일 시청률조사회사 TNS미디어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메리대구 공방전' 마지막회는 5.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5월 16일 첫방송된 '메리대구 공방전'은 열정과 낙관으로 살아가는 엉뚱한 두 젊은이 메리와 대구의 만남과 사랑, 이들이 꿈을 이뤄가는 과정을 그린 청춘드라마로 마니아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다만 경쟁작 SBS '쩐의 전쟁'에 밀려 첫회 시청률 8.7% 이후 줄곧 한자릿수 시청률을 벗어나지 못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무협소설 '백발광녀'를 출판한 대구가 작가로서 성공을 거둔 뒤 아버지 리키 박과도 화해를 이루는 것으로 드라마를 마무리했다.

한편 경쟁작 SBS '쩐의 전쟁' 마지막회는 36.0%, KBS 2TV '경성스캔들'은 5.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