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티마' 유진, 5년만에 '연우'로 컴백

김지연 기자 / 입력 : 2007.05.14 08:34 / 조회 : 4263
image

지난 2002년 해체한 여성그룹 티티마의 유진이 5년만에 솔로로 컴백한다.

티티마의 보컬로 활약했던 유진은 연우라는 새 이름과 함께 애절한 느낌의 발라드곡 '단 하루를 살아도'로 5년만에 가요계로 복귀한다.

1999년 데뷔한 티티마는 같은 해 10월 중국어 앨범을 발표하며 NRG와 함께 중국에 진출해 큰 사랑을 받았으나, 2002년 돌연 그룹 해체를 발표해 팬들에게 큰 아쉬움을 남겼다.

연우의 소속사 이즈컴퍼니 한 관계자에 따르면 연우는 긴 공백기간동안 동덕여대 실용음악과를 다니며 작곡 공부와 함께 호흡과 발성 연습 등 실력을 갈고 닦았다. 이 기간에도 연우는 MC몽, 올드보이 등 가수들의 음반에 피처링과 코러스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이번 앨범은 어린 소녀티를 벗고 연우만의 색깔인 감미로운 미성에 힘과 기교를 더하는데 주력했다"며 "앨범을 녹음할 때 눈물을 흘려 관계자들을 깜짝 놀라게 할 만큼 감수성이 풍부해졌다. 또 곡에 대한 집중도가 높아졌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연우의 디지털 싱글 타이틀곡 '단 하루를 살아도'는 대중의 감성을 자극할 발라드 곡으로 오는 15일부터 멜론 도시락을 통해 선공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