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정' 유진, 실제론 '소녀장사'

김태은 기자 / 입력 : 2006.08.15 15:46
image

가수와 탤런트로 활동하며 요정같은 외모로 사랑받아온 유진이 사실은 괴력의 소유자인 것이 밝혀졌다.

최근 KBS2 '해피투게더-프렌즈' 녹화에 참여한 유진의 초등학교 동창들은 "생긴 것만 보면 내숭 100단에 새침떼기일 것만 같은 유진이 단순하게 매사 모든 걸 힘으로 해결하는 스타일"이라고 추억했다.

이들에 따르면, 유진은 힘이 장사여서 팔씨름을 하면 여자애들은 말할 것도 없고 남자들까지 다 이겼고, 점심 시간에 도시락 뚜껑이나 반찬통이 잘 안 열리면 다들 유진이를 불러서 열어달라고 부탁했는데 선생님들도 하다하다 안 되면 유진이를 찾을 정도였다고 한다.

또 술래잡기를 할 때도 유진이가 술래가 되면 다들 초긴장 상태가 되곤 했다는데.한 번 잡았다 하면 절대 놓지 않고 질질 끌고 다니면서 다른 친구들을 잡으러 다니고, 밀어내기 게임을 하면 유진이한테 당한 애들은 옷 찢어지는 일은 예사였다고 한다.

이날 녹화에서는 이러한 유진의 힘을 확인하기 위해 '해피투게더-프렌즈'배 팔씨름 대회를 즉석에서 개최하기도 했다. 유진은 이 자리에서 이 프로그램의 MC를 맡고 있는 '건강미인' 이효리와 팔씨름 대결을 벌였다.

한편 초등학교 5학년때 괌으로 이민을 떠났던 유진은 "한국 친구들에 대한 기억이 더 애틋하게 남아있다"며 자신의 친구들을 찾았다. 유진의 어머니도 녹화장에 함께와 이런 딸의 모습을 지켜보기도 했다. 방송은 17일.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