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아-현빈, 다운증후군 환아들에게 남몰래 선행

전형화 기자 / 입력 : 2006.01.29 07:19 / 조회 : 1468
image

'삼순이 삼식이 커플' 김선아와 현빈이 올 초 남몰래 다운증후군 어린이들을 도운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연예계의 한 관계자는 27일 "올 초 김선아와 현빈이 서울 동대문 인근의 한 장애우 단체를 찾아 다운증후군 어린이들과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상당한 금전적인 지원도 아끼지 않았다.

하지만 두 사람은 이 사실이 알려지기를 극도로 꺼려 외부에 일절 알리지 않았다.

김선아의 한 측근은 "선행을 했다는 것은 의미있는 일이지만 김선아와 현빈 모두 오른손이 한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는 성경 구절처럼 남들에게 알려지기 않기를 원했다"고 털어놨다.

김선아와 현빈은 지난 해 말에도 신경섬유종증(안구가 흘러내리는 휘귀병)에 걸린 중학생 김모군을 찾아 각각 1000만원을 전달했다.

두 사람은 다니엘 헤니, 정려원 등 MBC 드라마 '내이름은 김삼순' 출연진과 함께 굿네이버스 주최로 열린 자선 바자회에 참석, 3200여 만원의 성금을 모은 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