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보이' 윤진서 vs '주홍글씨' 엄지원 닮은젊은?

부산=이규창 기자 / 입력 : 2004.10.14 21:17 / 조회 : 1327
image
지난해 최고의 화제작 '올드보이'(감독 박찬욱)의 주연배우는 최민식과 유지태, 그리고 강혜정 세 사람이다. 그러나 '폭탄 머리'의 최민식 못지않게 사람들에게 깊이 각인된 배우가 바로 윤진서. 우진(유지태)의 소년 시절 회상신에 등장한 누나 수아가 바로 그녀다. 그녀는 안개 속에 가린 듯한 신비하고 순수한 매력으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10월 29일 개봉하는 영화 '주홍글씨'(감독 변혁)의 수현 역을 맡은 엄지원 역시 이에 못지않은 신비한 매력을 뽐낸다. 열대의 느낌처럼 뜨겁고 끈적거리는 욕망이 영화를 지배하지만 그 속에서도 청초한 신비함을 유지하는 수현은 또 다른 세계에 존재하는 듯하다.

'올드보이'의 수아(윤진서), '주홍글씨'의 수현(엄지원)이 가진 매력의 공통적인 특징 두 가지.

첫째, 슬픈 비밀 한 가지를 가지고 있다.
동생과의 금지된 사랑으로 괴로와했던 수아처럼 '주홍글씨'의 수현 역시 밝힐 수 없는 아픈 비밀 하나를 간직하고 있다. 기쁜 순간조차 환히 웃지 못하는 두 캐릭터의 슬픈 표정이 남성들의 보호 본능을 자극한다.

둘째, 욕망에 충실하면서도 청초함을 잃지 않는다.
스스로의 욕망에 충실한 여성들은 대개 요녀 혹은 팜므 파탈로 그려지게 마련. 그러나 두 캐릭터는 자신의 욕망에 충실하는 순간조차 그 청초한 매력이 사라지지 않는다. '올드보이'에서 남매의 은밀한 사랑을 훔쳐보는 장면이 더욱 흡인력을 가진 이유는, 캐릭터의 순수한 이미지와 에로틱한 상황이 빚어내는 강렬한 파장 때문. '주홍글씨'에서 수현의 숨겨진 욕망이 드러나는 장면 역시 그에 버금가는 강렬한 흡인력으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윤진서와 엄지원, 두 배우의 신비한 매력을 비교하며 감상하는 것도 '주홍글씨'를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관람 포인트.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